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정치
한국당 "文대통령, 靑특감반 '드루킹'관련 지시 수사요청하라"
"윗선 개입 밝혀야…미진하면 법적조치, 국조·특검 할 것"
기사입력: 2019/02/11 [11:18]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수문 기자

▲ 여상규 자유한국당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문화매일=신수문 기자) 자유한국당은 11일 전날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의 윗선으로부터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확인할 것을 지시했다는 주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국민 앞에 입장을 표명하라"면서, 청와대 보좌진 등의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요청할 것을 문 대통령에 촉구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위' 회의에서 "드루킹 사건 관련 어제 김태우 전 특별감찰관의 새로운 의혹제기가 있었다"면서 "문 대통령이 송인배 전 대통령비서실 부속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이 댓글조작 사건에 개입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요구하길 바란다"고 이렇게 밝혔다.

 

주 의원은 특히 "검찰도 이 사건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길 바란다""만약 검찰에서 권력의 눈치를 보고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저희는 이른바 '민정 4인방'을 비롯한 사건 연루자에 대한 고발 등 법적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예고했다.

 

특위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도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의 공모 사실이 하나씩 드러나고 청와대가 개입해 진상을 몰래 파악한 것, 이주민 당시 서울경찰청장이 수사를 방해한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그래서 우리 의원들이 수사를 촉구했고, 미진할 경우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재차 경고했다.

 

정종섭 의원도 "국회에서 당장 국정조사를 실시해 사실관계를 국민에게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한국의 민주주의가 성공할 것인가, 못할 것인가를 가를 분수령이 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재원 의원은 "김태우 전 수사관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는 서울 동부지검은 그에 대한 정황자료를 근거로 통화내역을 조회하는 영장을 발부해서 사실을 확인해야 한다""이인걸 전 특감반장의 지시여부 등과 최종 책임자가 누구인지 확인해야 한다. 차일피일 미루면 확인이 안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