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서울·인천
송파구, 지방세 감면부동산 47,938건 전수조사 나선다
현장 중심 조사 진행… 누락세원 발굴, 조세 정의 실현
기사입력: 2019/02/11 [16:42]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상철 기자
    지방세 감면부동산 47,938건 전수조사 나선다

[문화매일=이상철 기자] 송파구가 지방세 감면 혜택을 받고 있는 부동산 47,938건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인다.

부동산에 대한 지방세 감면제도는 경제·사회적 상황을 고려해 일정기간 목적사업 수행여부에 따라 개인과 기업의 세부담을 완화시켜주는 제도이다.

현재 구는 전·월세난 해결을 위해 일정 조건에 부합하는 임대주택사업자에게 취득세 및 재산세 감면 혜택을 주고 있으며, 문정비즈밸리 지식산업센터 내 입주기업들이 산업시설용으로 직접 사용하는 부동산에 대해 취득세와 재산세 일정 비율을 감면해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 있다.

이번 전수조사는 지방세 감면제도의 취지에서 벗어나 부당하게 세금혜택을 받거나 부동산투기 등 비생산적인 목적으로 악용하는 사례를 적발하기 위해서이다.

조사 대상은 지식산업센터 감면부동산 1,749건, 임대주택 감면부동산 45,541건, 종교시설 감면부동산 507건, 영유아보육시설 감면부동산 141건으로 총 47,938건 이다.

구는 특별조사반 2팀을 편성·운영해 현장방문을 통한 건축물 사용현황을 전수 조사한다. 관련법령에 따라 취득 후 1년 이내 직접사용 여부, 의무기간 내 용도변경 및 매각·증여나 편법 임대목적으로 사용했는지 여부 등을 살핀다. 조사기간은 2월부터 연말까지로 상시 진행된다.

구는 목적사업에 직접사용하지 않고 수익사업으로 사용된 부적정한 감면부동산이 적발될 경우 불성실가산세를 포함해 취득세를 추징하거나 과세기준에 따라 감면받은 재산세를 추징한다는 방침이다.

박성수 구청장은 “이번 전수조사로 지방세 감면제도를 악용하는 사례를 적극 예방하고 누락세원 발굴을 통해 건전한 지방재정운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