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정치
황교안 "일자리 창출에 무려 54조 어디다 썼나…철저히 따지겠다
"지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돼 버려"
기사입력: 2019/03/14 [10:01]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진봉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문화매일=안진봉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이 정권이 일자리 창출에 쓴 돈이 무려 54조원이 되는데 도대체 이 막대한 돈을 어디에다 다 쓰고 참담한 고용성적표를 받았는지 철저히 따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나온 통계청 고용동향은 한마디로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작년 2월 대비 취업자수가 263000명이 늘었다는데 실질적인 고용상황은 오히려 악화되고 청년체감 실업률은 역대 최악인 24.4%"라며 "30~40대 일자리 243000개가 줄었고 양질의 금융업 도소매업도 26만명 가까이 감소했다. 36시간 이상 취업자도 443000명으로 줄었다. 그나마 좋은 일자리가 감소했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어 "실업자는 급기야 130만명이 넘었다""세금으로 만든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늘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이 되어 버렸다. 세금으로 알바 만들 능력밖에 안되는 무능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 경제실정 백서 위원회를 출범시켜 54조원 행방을 비롯해 경제실정을 파헤치고 당 대안도 최대한 빨리 내놓도록 하겠다""국민이 원하는 질 좋은 일자리 만드는 방법은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게 하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기득권 노조를 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단기 알바로 국민들의 눈 가리려 하지 말고 근본적인 경제정책을 전환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어제 감사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감사결과를 보면서 '감사원이 이래도 되는가'하는 생각이 들었다""주말과 공휴일, 심야시간 등 사용할 수 없는 시간의 업무추진비 사용이 무려 2461건이나 되고 액수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공무상 불가피한 집행이라는 자의적 결론을 내렸는데 타당하지 않다""1인당 9만원 넘은 고급 일식집에서 쓴 돈이 2800만원이다.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환경부 블랙리스트 보면 검찰 역시 문제가 많다""검찰이 옹호하고 수수방관 하는 것이야 말로 좌파독재를 부추기는 행태다. 이런식으로 간다면 이 정권 끝난뒤 감사원과 검찰이 가장 먼저 국민 심판을 받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