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사회
권익위, 버닝썬 대검에 수사의뢰 이유..경찰과 유착관계 감안해
"신고-수사-사법 全과정에서 부패·공익 신고자 충실히 보호"
기사입력: 2019/03/14 [15:18]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상완 기자

 

▲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왼쪽)와 이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

 

(문화매일=김상완 기자)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14일 권익위에 신고된 클럽 버닝썬 관련 사건을 경찰이 아닌 대검찰청에 자료를 이첩한 이유에 대해 "(경찰과의) 유착관계 등이 문제가 되는 경우 감안해서 수사기관을 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낮 취재기자단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신고자 보호에 따라 사건의 세부적인 언급은 어렵지만, 버닝썬 사건의 경우 방정현 변호사가 대리신고를 하면서 언론에 밝힌 부분이 있어 이에 한해서만 답했다.

 

박 위원장은 "이 건과 관련해 우선 신고자가 제출한 증거자료 등을 검토한 결과 검찰로 보내는 것이 타당하겠다고 분과위원회에서 결정했다"라며 "통상적으로 검찰에 보낼 것인지 경찰에 보낼 것인지에 대해 권익위가 지금까지 해온 내용이 있다. 이에 따라 이 건은 검찰로 가는 것이 맞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빅뱅의 전 멤버 승리씨와 가수 정준영씨의 불법 동영상 등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원본을 권익위에 제출하며 공익신고를 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도입된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 제보 당사자가 아닌 대리인이 공익신고를 할 수 있는 제도다.

 

방 변호사는 성접대 의혹과 경찰 유착 및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서는 제보자의 '대리인' 자격으로 공익신고를 했고, 클럽 버닝썬의 운영과 관련해 '직접' 부패신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권익위에서 20일이 채 안 되게 내부 검토를 끝내고 이첩한 이유에 대해 "사회적인 이목이 워낙 집중돼있고 제출 자료 등이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한 부분이 있어서 신속하게 처리했다""신속하게 수사돼 이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궁금증도 풀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공익신고된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분과위원회에서 검찰에 사건을 이첩해야 한다고 결정한 이후, 권익위는 지난 11일 밤 11시 대검에 자료 일체를 넘기고 수사를 요청했다. 권익위는 2주간 검토한 보고서도 함께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11시에 이첩하는 경우가) 통상이라고는 할 수 없겠으나 이 건과 관련해 분과위원회에서 전원일치로 서면의결 절차를 통했고 신속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나름대로 판단해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부패·공익신고자가 신고 접수부터 수사 및 사법부 판단 등 모든 단계에서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실체적 진실과 관련된 부분은 수사기관에서 밝힐 것"이라며 "권익위는 그 과정에서 부패·공익 신고자를 보호한다는 고유의 소관 업무를 충실히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