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문화
아미 이미숙 수필작가 제6집 ‘사이’ 출판기념회
26일 여수 신월로 히든베이 호텔서 6번째 작품 작고하신 아버지따라 창작 활동 해오다 등단
기사입력: 2019/04/14 [13:35]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극규 기자

 

▲ 아미 이미숙 작가.     ©

 

(문화매일=박극규 기자) 아미 이미숙 작가 6번째 수필집인 사이출판기념회를 오는 26일 오전 1130분에 여수시 신월로 히든베이 호텔에서 갖는다.

 

수필가인 이명원(작고)씨의 4딸 중, 첫째로 때어난 이미숙 작가는 유치원 때부터 일기를 써오면서 책 읽는 것도 좋아했고 가끔 시나 단순한 수필식의 글들을 일기장에 함께 남기고 본인이 쓴 글들을 보면서 무척이나 행복했다.

 

이 작가는 꿈 많은 여고시절부터 문학서적을 정기 구독하면서 독서를 좋아하던 소녀는 문인의 꿈을 키워왔다. 그 틈틈이 시간을 내어 18년 동안 계속 써온 글을 모아 1992년도에 첫 시집 어떤 회상을 세상에 내 놓았다. 그리고 두 번째 시집 해아란1, 3번째 해아란2, 4번째 아시나요, 그리고 작년에는 시친정부모 그리고 자식들의 사랑과 애환 담긴 틈사이로 5번째 시집을 출판했다

 

30여 년 동안 문인을 지켜온 여수수필회원인 부친 이명원(작고)씨는 5년 전 딸 이미숙 작가를 수필회원으로 가입 후 부녀간에 같이 창작활동을 해오다 현대수필에 등단한 소질이 있는 작가이다.

 

▲ 가고 싶은 섬 여수의 꽃 상화도 섬 둘레길에는 '바람에게'가 전시되어 있는 있다.     ©


수필집 사이’ 6집을 조심스럽게 펼치면 두려움이 앞서지만 첫 걸음마를 배우는 어린아이의 조심스런 마음이 보이며, 틈틈이 곱고 아름답게 쓴 이 수필집을 문학의 길을 열어주시고 먼저가신 아버님께 바치는 작가 마음을 담았다.

 

그리고 가고 싶은 섬 여수의 꽃 상화도 섬 둘레길에는 이미숙 작가의 시 '바람에게'가 전시되어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기도 하다.

 

요즈음 책 한권을 내기도 어려운데 무려 6권을 선보인 작가는 새벽에 눈뜨면 봉화산 등산으로부터 병설유치원에서 예쁜 아가들에게 동화책 읽어주기, 아름다운 가게, 천사 회모임 장애인 여진회 봉사활동고문 등 매우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그 틈을 내어 아름다운 어떤 회상에서 읽다만 시집 한 권 옆구리에 끼고 소녀로 돌아가 사색에 잠기어 늦으나마 걸어왔던 그 옛 길을 뒤돌아보면서 회상에 젖는다.

 

남해바다 위 일출을 볼 때면 붉어오는 바닷물을 감상하고, 만성리 해수욕장의 검은 모래 위에 아름다운 수채화 같은 한 폭의 그림을 감상하면서 작가는 지금도 해아란 펜션을 찾아 설렘의 글을 옮긴다.

 

1956년생, 여수출신, 여수여고를 졸업, 한국문학 시 부분에 등단(2012), 현대수필등단(2017), 한국문인협회 회원, 들뫼 문학동인2017 한국문학정신 겨울 67호 이달의 문학인.

저서) 어떤 회상, 해아린1. 해아린2, 아시나요, 틈 사이로, 현대문예 동부작가회 와 여수수필 사무국장, 맞아 문학 활동을 하고 있다.

여수/박극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