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호남
전북도, 둘레길 트레킹을 통한 중소기업과 소통 강화
‘전북사랑 중소기업인 산악회’로 유관기관과 중소기업 소통의 장 마련
기사입력: 2019/05/10 [17:20]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하은
    전라북도

[문화매일=최하은] 전북도는 오는 11일 국립공원 지리산 둘레길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전북지역본부 주관으로 중소기업 지원기관과 중소기업의 소통과 협업,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38번째 “전북사랑 중소기업인 산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전라북도 이원택 정무부지사, 김광재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지원기관장과 최태호 산악회장, 두완정 중소기업중앙회 전북지역 회장 등 150명 정도 기업대표들이 참석했다.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지리산 둘레길 3코스를 중소기업 대표들과 트레킹하면서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기업대표들과 격식 없는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지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북회장은 전북에 소재한 중소기업 지원기관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중소기업이 발전할 수 있는 방향제시 및 비전을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기관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건의한데 따라 이 정무부지사는 지원기관들이 기업들의 애로에 대해 적극적인 자세로 임할 수 있도록 기관간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하는 등 현장에서 자연스러운 대화가 이루어졌다.

또한, 이 부지사는 지원기관과 중소기업의 협업, 소통,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진행된 ‘전북사랑 중소기업인 산악회’를 마무리 하면서 “우리 도에서는 도내 기업들의 매출성장을 위해 도약기업, 선도기업 등 다각적인 지원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전북경제의 주역이신 중소기업인 여러분을 위해 열심히 뒷바라지를 하겠다”고 격려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