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정치
홍준표, 황교안에 조언…"이미지 정치로 성공한 사람은 이미지가 망가지는 순간 몰락한다
"새로운 야당 지도자상 세우라…한국 정치판 만만하지 않아" "야당 대표 정치력 첫 시험대…장외투쟁 결실 맺도록 총력"
기사입력: 2019/05/15 [10:31]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천성환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

 

(문화매일=천성환 기자) 특수통·강력통' 검사 출신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현 대표에게 "5공 공안검사의 시각으로는 바뀐 세상을 대처하기 어렵다"고 조언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14)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자신을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주임검사였다"고 밝힌 것을 들어 "30년 전 국사범이 대한민국 2인자가 됐고, 대한민국의 주류도 바뀌었다. 세상의 민심도 바뀌고 시각도 바뀌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국민들이 30년 전으로 되돌아가려고 하겠나"라며 "자랑스러울 것 없는 5공 공안검사의 시각은 털어버리고 새로운 야당 정치 지도자상을 세우라. 한국 정치판이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미지 정치로 성공한 사람은 이미지가 망가지는 순간 몰락한다""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랬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장외투쟁은 시작할 때 이미 돌아갈 명분과 시기를 예측하고 나갔어야 한다""그래서 야당의 장외투쟁은 참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어렵게 시작한 이번 장외투쟁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도부가 총력을 기울여 달라""야당 대표 정치력의 첫 시험대"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