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정치
민주평화당, 5·18 사흘 앞두고 광주 찾아 '민심 행보'
5·18묘역 참배 후 현장 최고위 개최 진실규명·국회 진상규명위 구성 촉구
기사입력: 2019/05/15 [15:50]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조윤희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5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18차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5·18 헌법전문 수록, 진상규명 등을 말로는 약속했지만 실제로 이뤄진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문 대통령에게 보안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서 보관 중인 5·18 관련 자료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



 (문화매일=조윤희 기자) 민주평화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사흘을 앞둔 15일 광주를 찾아 민심행보를 이어갔다.

 

정동영 당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현 정부와 여당에 대해 5·18 진실규명과 국회에서 공전중인 5·18 진상규명위원회의 조속한 구성을 촉구했다.

 

정동영 대표는 최고위 인사말에서 "광주를 폭도라고 매도하는 세력이 여전히 대한민국의 거대 양당의 한축을 이루고 있다는 것이 우리를 부끄럽게 한다""광주시민과 함께 민주평화당이 민주주의의 순교지를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통령이 국회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국군 통수권자의 권한과 권력을 사용해 보안사의 기밀창고를 열어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5·18 39주년을 맞았으나 진상규명위원회가 구성도 안 되고 표류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하루 빨리 국회를 정상화해 진상규명위를 구성하고 처벌법을 진행해 망언이 이어지지 않고 증언이 보존되고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경환 광주시당위원장은 "5·18을 앞두고 영령들과 광주시민에게 면목이 없다"“5·18 진상규명위원회 구성과 출범, 망언의원 제명,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 3대 현안이 국회에서 하나도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천정배 민주평화연구원장은 "2년전 문재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와서 5·18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고 약속했다"면서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까지 광주 홀로코스트 부정처벌법, 가짜뉴스 원천 차단법, 광주유공자 서훈, 지만원 구속 처벌 등 단 한가지도 이뤄낸 것 없다"며 반성을 촉구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당원 일동 명의의 '5·18 진상규명 촉구 결의문'을 내고 5·18 당시 발포명령 책임자 색출과 5·18 망언자 처단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결의문에는 "5·18진상규명위원회의 가동과 발포책임자 색출에 총력을 기울인다"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과 5·18 망언자 처단에 앞장선다"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고, 이 땅에 민주주의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당 지도부는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옛 전남도청 철거에 반대하며 광주 동구 옛 도청 별관에서 농성중인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을 찾아 위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