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호남
전북도, 지방세 세원발굴과 제도개선 연찬회 개최
정읍시 방현수 주무관 ‘상속취득세 과세 개선방안’ 최우수 과제 선정
기사입력: 2019/05/17 [16:43]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하은
    전라북도

[문화매일=최하은] 지방세정 역량강화와 세수확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지방세 연찬회가 지난 16일과 17일 양일간 부안군 대명리조트에서 도내 세무공무원과 한국지방세연구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관계기관 담당자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지방세 연찬회에서는 변화하는 세정환경에 맞는 지방세 제도개선, 신세원 발굴 등에 대해 사전 서면심의를 거쳐 선정된 6개 시·군의 우수 연구과제 발표가 진행되었으며, 한국지방세연구원, 한국자산관리공사, 지방세심의위원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도왔다.

연구과제 발표 결과, 정읍시 방현수 주무관이 발표한 ‘상속취득세 과세 개선방안’이 최우수 과제로 선발됐다.. 방현수 주무관은 9월중 개최되는 행안부 주관 ‘2019 지방세 발전 포럼’에서 전라북도 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우수상에는 전주시 허연희 주무관의 ‘폐기물 발전시설에 대한 지방세수 확대방안’과 부안군 김소진 주무관의 ‘고지서 송달제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이 차지했고, 고창군 유지훈 주무관의 ‘다함께 상생하는 자동차세상 만들기’, 임실군 김경희 주무관의 ‘친환경·녹색 재산세제 도입방안’, 진안군 길윤정 주무관의‘현황과세 문제점으로 본 지방세 과세기준 재정비’가 장려상을 받았다.

특히, 이번 연찬회에서는 한국지방세연구원, 한국자산관리공사와 지방세심의위원이 행사에 함께 참여해 재정분권에 대비한 자주재원 확충방안 모색 등 상호협력 및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도 가졌다.

신현승 도 자치행정국장은“지방세 연찬회를 통해 항상 창의적인 사고로 연구 토론하고, 시군 및 관계기관이 함께 협력하고 소통하는 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도민들이 체감하는 공정한 세무행정과 납세편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