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서울·인천
인천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인권보호 울타리 강화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전국 최초’ 개소
기사입력: 2019/05/23 [15:42]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봉섭 기자
    인천광역시

[문화매일=최봉섭 기자] 인천시가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개소하고, 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피해 이주여성에 대한 상담지원과 이들을 위한 쉼터를 연계해 이주여성 인권보호 울타리를 강화한다.

, 외국인·다문화 가구문제에 선도적 보호대책 마련

올해 4월 여성가족부에서 공모한 전국 최초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에 선정되어 국비를 지원받아 상담소를 개소한다.

시는 2004년 폭력피해 이주여성 쉼터 ‘울랄라’ 개소 이후 15년 동안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를 위한 사업을 지원해 왔다.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는 총사업비 2억 7,300만원이 지원되며, 총 8명의 상담원 중 이주여성 2명이 상주해 통·번역 상담을 지원한다. 이주여성들이 어려움과 불편함 없이 지원받을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7월 개소 할 예정이다.

이주여성 상담소에서는 상담 및 사례관리, 긴급지원 및 법률·의료·노무·출국지원 등 서비스 지원과 전문상담원 교육, 폭력예방교육 및 홍보 사업과 함께 아시아이주여성다문화 공동체 및 다문화 가족지원센터와의 지역 연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 통계에 따르면 인천 거주 외국인은 인천 전체 인구의 3.2%인 94,670명으로 전국에서 5번째로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

이주여성은 한국 사회적응과정에서 겪게 되는 성차별, 가정폭력, 아동학대 뿐만 아니라 성학대, 성매매 및 사이버 폭력까지 다양한 폭력에 노출되어 다각도의 긴급 지원이 필요한 시점에 인천시는 선도적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폭력피해 이주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구현하고자 한다.

, 생활 속 여성 권익증진사업으로 ‘여성이 행복한 도시’

시는 이밖에도 여성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생활밀착형 권익증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거주지 인근지역에 설치된 택배보관함을 통해 물품을 받는 ‘여성안심택배함’은 올해 말까지 55개소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난 4월 말 기준 올해 이용실적은 17,130건이다. 택배 서비스를 이용한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아 연차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무인택배 운영시간은 365일 24시간 이용 가능하다.

- 2018년부터 역점사업으로 여성·아동이 긴급 위기상황 시 대피해 도움을 요청하는 ‘여성·아동 안전지킴이집’을 추진 중이다. 위기상황 발생시 24시 편의점으로 대피한 후 경찰청과 연계된 비상벨을 눌러 경찰 출동 및 신변 보호를 받을 수 있다. 지난해 3월 인천광역시, 인천지방경찰청, 한국편의점산업협회가 공동으로 서비스 협약을 체결해 올 4월말 현재 982개소가 마련돼 있다.

- 또한, 지난해부터 전국최초로 여성 안전 복지 사각지대인 인천 섬지역에 ‘찾아가는 이동상담소’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상담기관이 없어 폭력피해 상담 및 예방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도서지역을 방문해 전문기관 상담 및 사례관리와 의료· 법률 지원까지 연계하고 있다.

- 이밖에도 시민과 초등학생, 장애 아동 및 청소년,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계층별, 연령별 폭력예방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폭력예방교육 사각지대 해소 및 일반 시민들의 인식개선을 위해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초등학생 5학년을 대상으로 인천 관내 249개교, 1,170학급에서 성인지적 인권통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장애 아동·청소년 성 인권교육은 특수학교·학급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 공직자를 대상으로는 성희롱, 성매매, 성폭력, 가정폭력 예방교육을 연 2회 이상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더불어 가정·성폭력 취약계층과 피해자들을 위한 전문상담가 1:1 멘토링 사업을 추진하는 등 여성 지원서비스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