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경제
무역전쟁으로 달러 바닥, 금융위기 오나
기사입력: 2019/06/07 [10:19]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병철 기자

▲     ©

 

(문화매일=이병철 기자) 외국계 금융기관들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이 위기에 빠질 것을 우려해 달러를 공급하지 않고, 중국 중산층들은 자산을 해외로 빼돌리기 위해 달러를 매집하고 있어 중국 시장에서 달러가 바닥날 수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7일 보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미중 무역전쟁에도 중국 경제의 펀더멘털에는 이상이 없다며 인민을 안심시키고 있다.

 

인민은행 달러 공급 제한 : 인민은행은 그러나 달러 공급을 제한하고 있다. 중국의 중산층들이 앞다투어 무역전쟁 격화에 대비, 위안화를 달러로 바꾸려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세계적 금융기관들이 중국 경제가 무역전쟁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고 보고 중국계 금융기관에 달러를 공급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다.

 

최근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중국의 중산층들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달러를 확보하는데 혈안이 돼 있다. 그러나 중국 외환당국은 1인당 연간 5만 달러(5890만원) 이상의 달러를 바꿀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중국 외환 당국은 더 나아가 최근 개인당 한번에 3000달러(353만원)만 바꿀 수 있게 하고 있다. 이전에는 5000달러(589만원)까지 바꿀 수 있었다.

 

중국 당국은 달러를 비축하기 위해 개인의 투기적 거래에는 달러를 바꿔 주지 않고 있으며, 기업들에게는 해외 부동산 매입을 위한 달러를 교환해 주지 않고 있다.

 

국제적 금융기관들도 달러 공급 주저 : 이뿐 아니라 국제적 금융기관들도 중국의 금융기관에 달러를 빌려주지 않으려 한다. 무역전쟁이 격화돼 중국 금융시스템에 이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무역전쟁이 격화될 경우, 중국의 여러 기업들이 도산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부실 기업을 다 구제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중국에 금융위기가 올 수도 있다.

 

외인 투자자들 중국 채권-주식 매입 주저 : 외국의 투자자들은 또 중국이 발행하는 위안화 채권이나 주식을 매입하려 하지 않고 있다. 무역전쟁이 격화되면 위안화 평가절하 현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미국으로의 수출길이 막히고 있다. 이에 따라 달러는 더욱 얻기 힘들어 지고 있다.

 

지난 수십 년간 달러는 꾸준하게 중국으로 유입됐다. 외국은 중국산 제품을 달러로 결제했으며, 외국 기업들은 중국에 투자하기 위해 달러를 위안화로 바꿨다. 달러가 끊임없이 유입됐던 것이다.

 

그러나 무역전쟁 이후 달러의 유입이 현격하게 줄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달러 부족으로 금융위기를 겪을 수도 있다.

 

물론 중국은 세계 최대의 외환보유국이다. 중국은 5월 기준 약 31000억 달러 규모의 외환보유액을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막대한 보유액도 중국 시장에 위기가 발생하면 순식간에 증발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