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경기
도, 8일부터 포천 백운 등 16개 계곡 내 음식점 설치 등 불법행위 수사
포천 백운계곡 등 도내 주요 16개 계곡 내 불법업소 대상
기사입력: 2019/07/07 [11:39]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근 기자

▲경기도    ©


[문화매일=김영근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하천 내 주요 계곡 불법행위에 대해 집중수사에 나선다.

도 특사경은 8일부터 19일까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유원지, 가평 용추계곡 등 16개 주요 계곡에 위치한 110개 업소를 대상으로 수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주요 수사사항은 계곡 내 단상 등 불법시설물 설치 계곡의 흐르는 물을 가두거나 하천수를 무단 취수하는 행위 미신고 음식점숙박업 영업행위 계곡 내 오수 무단 방류행위 등이다.

불법시설물 설치 등 하천법 위반행위는 적발 시 최고 징역 2년 또는 2천 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으며, 미신고 음식점을 운영할 경우 적발 시 최고 징역 3년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이 따른다.

이번 수사는 지난 해 11월 하천법이 특사경 직무에 포함됨에 따라 올해 처음 실시하는 것이다. 특사경은 드론(무인기)를 활용해 계곡 내 사각지대까지 꼼꼼히 살펴 볼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시군에서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지만 매년 불법행위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깨끗한 자연환경을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불법업소에 대해서 강력 처벌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