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대구·경북
영주 소수서원 등 한국의 서원 9곳, 세계유산 등재
영주시, 부석사에 이어 세계유산 2곳 보유도시 됐다
기사입력: 2019/07/08 [17:07]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승초 기자
    영주 소수서원 등 한국의 서원 9곳, 세계유산 등재

[문화매일=정승초 기자] 대한민국 최초 사액서원 ‘영주 소수서원’가 한국을 넘어 세계인이 함께 가꾸고 보존해야 할 ‘세계유산’으로 인정받았다.

영주시는 지난 6일 밤 아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서 한국이 신청한 ‘한국의 서원’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영주시는 지난해 부석사에 이어 두 번째 세계유산을 보유하는 도시가 됐다.

이번에 등재된 서원은 소수서원을 비롯한 도산서원·병산서원, 옥산서원, 도동서원, 남계서원, 필암서원, 무성서원, 돈암서원 등 총 9곳으로 구성한 연속 유산이다.

비교적 원형이 잘 보존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들 ‘한국의 서원’은 조선 중기 교육 및 사회적 활동에서 널리 보편화되었던 성리학의 증거이자 성리학의 지역적 전파에 이바지했다는 점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내 14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결정과 함께 추가 이행과제로 연속유산으로서 9곳의 서원에 대한 통합보존 관리방안의 마련을 권고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소수서원은 부석사와 더불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보존해야 할 문화유산이 됐다”며 “소수서원도 부석사와 마찬가지로 연속유산으로서 이웃 지자체 간 협력 하에 보존 및 활용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창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영주 소수서원은 1543년 풍기군수 주세붕이 안향 선생을 배향하고 선비들을 강학하기 위해 설립해 1550년 명종 친필인 “소수서원”이라는 현판과 서적을 하사받았으며 문성공묘, 강학당을 비롯한 다수의 문화재를 보유한 영주 최대 서원이다.

한편, 우리나라가 보유한 14건의 세계유산은 석굴암과 불국사, 합천 해안사 장경판전, 종묘, 창덕궁, 수원화성, 경주역사유적지구, 고창·화순·강화 고인돌유적, 제주특별자치도 화산섬과 용암동굴, 조선왕릉,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 남한산성, 백제역사유적지구,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한국의 서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