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라이프
여행
서울시, 겨울한파 이겨낸 3,500포기 딸기, 직접 수확하세요
기사입력: 2018/02/21 [10:27]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광수기자
20180202_103434.jpg
 
(문화매일=최광수기자)  겨울철 한파를 이겨낸 3,500포기의 딸기를 직접 수확하고, 수확한 딸기로 잼을 만들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서울시는 작년 9월, 1,190㎡ 규모의 딸기체험농장(서초구 내곡동)  에 심은 3,500포기의 딸기 수확에 참여할 사회복지시설 30개소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신청 기간은 2월 20일(화)부터 23일(금)까지 4일간이며,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http://agro.seoul.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딸기체험시설은 일반 땅 재배와 대비하여 50%의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고설양액재배방식으로 운영되어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부족을 극복하는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개인 스마트폰을 통해 영양분의 공급량과 산도(pH)를 조절할 수 있도록 조성되어 있다.
20180205_081614.jpg
 
  ※ 고설양액재배방식이란? 땅위 110cm 높이에 벤치시설을 설치해 작물에 필요한 양분과                            물을 공급하는 수경재배 방식
 특히, 딸기 수정을 위해 수정벌을 이용하고, 클로렐라를 1주일에 한번씩 주는 방식으로 수확량을 높이고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클로렐라를 줄 때 딸기 수확량이 57% 증대되고 병해가 90% 감소하며 30일 동안 부패방지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대상은 서울시 소재의 사회복지시설로, 단체별로 2월 20일(화)오전 10시부터 부터 2월 23일(금) 오후 4시까지 선착순으로 접수받으며, 선정된 단체를 대상으로 딸기수확과 딸기잼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3.5~4.30)이 진행된다.

20170925_120923.jpg
 
 권혁현 서울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딸기 재배로 수익성을 높이고자 하는 젊은 세대를 위해 수경재배 교육을 만들어 진행 할 예정이며, 시범사업을 통해 내년부터는 일반 시민도 딸기 수확 체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딸기 체험 시설 교육에 관한 자세한 안내는 서울시농업기술센터 농업교육과(02-459-8994)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