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부산·경남
창원시 해양환경지킴이 해안변 해양쓰레기 70톤 수거
기사입력: 2019/09/11 [16:19]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만식 기자
    창원시 해양환경지킴이 해안변 해양쓰레기 70톤 수거

[문화매일=최만식 기자] 창원시는 11일 해양환경지킴이 사업 시행 2달을 맞아 사업성과 및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사업에 관한 지역 주민 및 해양환경지킴이의 의견을 청취했다.

창원시 해양환경지킴이 사업은 해양쓰레기의 상시적인 수거체계 구축과 해양환경 감시를 위해 지난 7월 1일부터 시행됐다. 시는 해양환경지킴이 32명을 채용해 성산구 2명, 마산합포구 18명, 진해구 12명 총 13개 반을 구성해 담당구역을 지정해 배치했다.

연말까지 200톤의 해양쓰레기 수거를 목표로 하고 있는 해양환경지킴이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총 71.65톤의 해안변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성상별로는 폐어구·어망 10.66톤, 폐스티로폼 11.61톤, 초목류 19.7톤, 일반쓰레기 26.32톤, 그 외 기타 3.36톤을 수거했다. 월별로는 7월 49.41톤, 8월 22.24톤을 수거하였으며, 7월 대비 8월 수거량이 적은 것은 7월 태풍 다나스 내습으로 발생한 쓰레기 및 기존 해안변 쓰레기 수거에 따른 차이로 보고 있다.

마산합포구 진동면의 한 어업인은 “해양환경지킴이들이 본인 집을 청소하는 것처럼 사람 발길이 닿지 않는 곳까지 꼼꼼하게 작업을 한다.” 며 “사업시행 후 해안변이 깨끗해진 것을 느낀다”고 사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경남최초로 시행한 해양환경지킴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하여 가고 있는 만큼 내년도부터는 채용인원수를 확대하여 시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며 “처음 시행하는 사업인 만큼 해양환경지킴이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적극 청취·반영하여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