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호남
진도아리랑보존회 ‘아리랑 코리아 대상’ 수상
기사입력: 2019/09/16 [13:16]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양호 기자
    진도아리랑보존회 ‘아리랑 코리아 대상’ 수상

[문화매일=강양호 기자] 진도아리랑보존회가 최근 서울에서 열린 ‘제1회 아리랑코리아대상’ 시상식에서 무형유산부문 최고상인 대상을 수상했다.

아리랑코리아대상은 한류문화 확산과 세계화를 위해 한류문화산업포럼과 서울시가 올해 처음 만들었으며, 문화체육관광부·문화재청이 후원했다.

진도아리랑보존회는 민족의 얼 아리랑 보존과 대내·외 확산에 공헌해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박병훈 회장이 중심이 되어 전국 최초로 아리랑 보존단체인 진도아리랑보존회를 지난 1985년 조직, 지금까지 4회에 걸쳐 진도아리랑가사집을 발간했으며, 진도 아리랑 경창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아리랑을 널리 알리기 위해 해외와 국내 등 300여회 진도 아리랑 공연을 통해 아리랑 발전에 기여하고 무형유산으로서 그 가치를 높이 알려왔다.

특히 19세기 말에 집필된 매천 황현의 ‘매천야록’에서 아리랑의 가장 오래된 기록을 발견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 외에도 아리랑과 관련된 논문 30여편 발표하는 한편 진도아리랑을 진도군향토사료 지정, 정선·밀양·진도 아리랑 등 대한민국 3대 아리랑 교류전 개최와 함께 진도 아리랑 체험관과 진도아리랑 아카데미 등도 활발히 운영 하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진도 아리랑이 등재되는데 많은 기여를 하기도 했다.

박병훈 회장은 “진도 아리랑은 남녀의 사랑과 이별이 가장 많고, 애절함과 한이 담겨 있는가 하면, 익살과 해학이 넘쳐나기도 하는 등 역사적·문화적 가치가 높다”며 “진도아리랑의 보존과 함께 세계화를 위해 앞으로도 더욱 더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무형유산, 무형예술, 글로벌문화, 학술/문화육성, 특별공로 대상 등 총 5개 분야 24개 부문이 선정돼 수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