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호남
내년도 과실 생산을 위한 과원 월동 관리
볏짚 싸기 및 냉키퍼 피복, 방조망 제거
기사입력: 2019/12/03 [11:28]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남출 기자
    남원시

[문화매일=이남출 기자] 남원시는 올해 기온이상으로 대부분의 과수의 수확이 평년보다 늦게까지 진행되어 상대적으로 나무에 축적된 저장양분이 적고 올 겨울에 폭설 및 강추위가 예상되고 있어 최고 품질을 자랑하고 있는 과수 생산단지에 동해 및 폭설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볏짚 싸기, 냉키퍼 피복, 방조망을 제거해 피해가 최소화 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과수에서 동해 한계 온도는 휴면기에 사과가 -35℃, 배 -25℃, 포도 -20℃, 복숭아 -25℃, 떫은 감 -20℃ 이므로 볏짚 등으로 싸면 한계를 더 극복 할 수 있어 동해 피해가 감소된다.

또한 피해가 입을 시 동해 발생 정도에 따라 전정 시기를 늦추거나 열매가 달리지 않는 나무는 질소비료를 30~50% 감비 해야 한다.

피해를 입은 나무는 웃자란 가지를 활용해 수관 형성하고 지면 근처 원줄기의 피해가 발생했을 때는 수피 상태를 관찰하고 수피 안쪽이 갈변, 흑변 되면 수피가 들뜨지 않게 탄력성이 높은 고무밴드 등을 이용해 피해 부위는 즉시 묶어준다. 이 방법은 원줄기의 균열 확대를 방지하고 상처 부위가 쉽게 아물도록 하기위한 방법으로 고무밴드는 새가지가 생장하기 시작하는 5월상·중순경에 풀어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