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 중 1위…직무수행지지도 60.8%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0/02/12 [22:39]

▲이재명 지사. 사진=경기도 제공.  ©


[문화매일=김영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 중 가장 높은 지지율로 조사됐다. 지난 2019년 10월 조사 수도권광역자치단체장 2위였다. 전국 17개 시·도지사중에서는 9위에서 6위로 3단계 뛰어 올랐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8일부터 2월 3일까지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중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직무수행지지도는 48.9%였으며, 박원순 서울시장 44.1%, 박남춘 인천시장 37.2% 순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주민생활 분야에서는 서울시가 62.6%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고 경기도(60.8%), 인천시(50.2%)가 뒤를 이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한 높은 지지율을 보인 것은 신종코로나 감염증에 대한 발 빠른 대책을 포함해 수술실 CCTV 설치, 청정계곡 도민환원, 24시간 닥터헬기, 지역화폐 활성화 등 이재명표 정책에 대해 도민이 생활속에서 체감하고 있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에 대해 "지나칠 정도로 강경하게 대응하라"는 원칙으로 세우고 선제적이고 공격적인 대처가 한 몫 한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확진자 이동경로 정보 공개가 충분치 못해 혼란이 발생하자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확진자 정보를 상세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긍정적인 검토를 이끌어 냈다.

 

그밖에 전국 시도 중 최대 규모로 역학조사관을 배치와 연락 두절 및 격리 거부 등의 행위자에 대한 전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등 한발빠른 대응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런한 지속적인 직무수행지지도 상승에 대해 12일 경기도청 관계자는 "수술실 CCTV 설치 등 불합리한 생활 적폐를 지양하는 공정정책과 서민을 대상으로 한 불법 단속 등이 도민의 지지율로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을 내놨다.

 

11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부정 의료행위 방지와 환자 보호를 위해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국회에 전달하기로 했다.

 

인권위는 의사면허가 없는 사람의 대리수술, 마취 환자에 대한 성범죄 문제 등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의료진의 권리 침해 우려보다 환자의 안전이라는 공익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한편, 전국에서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전국 17개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 9개월째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철우 경북지사가 전월 대비 1.0%p 오른 59.9%, 이용섭 광주시장이 0.4%p 오른 57.5%로 순위변동 없이 각각 2위와 3위를 유지했다.

 

리얼미터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7000명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광역 시도별로 ±3.1%p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