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원 코로나19 확진자 사망 보도는 가짜뉴스"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0/02/13 [19:27]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제공. ©


[문화매일=김영근 기자] 경기도 수원시에서 '코로나19 검사 예정이던 40대 남성이 사망했다’는 '가짜뉴스'가 유포돼 경기도와 수원시가 진화에 나섰다.

 

13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거주중인 A(41)씨가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전 9시쯤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지난 1월 30일 중국 칭다오를 다녀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코로나19 감염자일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을 통해 "수원 코로나 확진자 사망? 사실이 아니다"며 "A씨가 뇌졸중과 의식저하로 인해 사망에 이르렀다"고 가짜뉴스임을 설명했다.

 

이 지사는 "(A씨가)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고 신고내용 및 현장확인 당시에도 뇌졸중 의식저하 양상을 보였다"고 설명하며 "지난 1월 31일 중국 청도공항에 3시간 방문 이력이 있다고 보호자가 알려와 즉시 코로나19 검진검사 실시했고 1차 음성 판정 받았다"는 자료를 인용해 올렸다.

 

수원시도 긴급 보도자료를 배포해 "해당 사안은 뇌졸중 증상으로 인근 병원에 이송돼 사망한 주민으로 파악되며, 코로나바이러스와 상관 없는 일반시민"이라고 사실을 밝혔다.

 

해당 병원 측은 A씨가 이송됐을 당시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A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A씨를 이송한 구급차가 들어온 출입구를 폐쇄한 뒤 긴급 소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A씨 이송에 참여한 대원들을 격리 조치했다. 하지만 남성을 병원으로 옮긴 구급대원과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한때 격리됐다가 해제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