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사회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바가지 업주 지역화폐 가맹자격 제한"
기사입력: 2020/05/05 [19:16]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제공. ©


[문화매일=김영근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역화폐를 차별하며 바가지를 씌우는 업주에게 지역화폐 가맹자격을 제한하는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SNS를 통해 "지역화폐를 내면 수수료 명목으로 돈을 더 요구하거나 물건값을 더 달라고 하는 등 바가지를 씌운다는 제보들이 있다"며 "위기탈출을 위한 모두의 노력을 몇 푼의 사익때문에 망쳐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

 

이어 "우선 지역화폐 가맹점자들을 계도하고 구체적 사례가 확인되면 지역화폐 가맹자격을 제한해 더이상 지역화폐를 못받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재난기본소득은 도민의 가처분소득을 늘려 소비를 촉진하는 동시에 지역화폐로 사용처와 사용시간을 제한해 골목상권과 중소상공인의 응급매출을 늘려 모세혈관에 피를 돌게 하는 복지적 경제정책"이라며 "이는 대규모 도민세금을 투입하고 사용자인 도민들이 불편한 지역화폐를 사용하는 것도 자영업자들을 돕고 함께 사는 공동체를 위한 배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쾌적한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를 벗어나 오랫만에 동네 가게를 찾는 주민들에게 배신감이나 실망감을 심어주면 다시 찾을 리 없다"며 "어쩔수 없이 동네점포를 찾는 이들을 이번 기회에 단골 고객으로 확보해야 살길이 생기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특히 이 지사는 "지역화폐와 기본소득은 세계화와 독점의 한계를 돌파하는 새로운 경제정책이자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 신복지정책으로 실패해선 안된다"며 "지역화폐를 차별하는 점포들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현금결제보다 지역화폐 사용 시 추가 결제시키는 것은 탈세가능성도 있어 지방소득세 세무조사도 실시하겠다”며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착을 위해 좋은 제안 있으면 조언해 주시고, 지역화폐 바가지 사례는 꼭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