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호남
“남원 몽심재에서 열리는 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
문화재청 공모 선정, 고택·종갓집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추진
기사입력: 2020/05/18 [11:11]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남출 기자

“남원 몽심재에서 열리는 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


[문화매일=이남출 기자] 국가민속문화재 제149호인 남원 몽심재 고택에서 지리산 섬진강 문화재 활용사업단이 주관하는 ‘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가 5월 18일에 열린다.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약 1시간정도 진행되는 음악제는 대금독주, 태평소·타악 공연, 가야금 연주, 명무 등 총 5개의 다채로운 공연으로 구성되어 있다.

마을주민 및 시민 등 몽심재를 방문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회성 음악제가 아닌 5.18/6.1/6.10/7.17/8.29/9.26 총 6번의 음악제가 열릴 예정이다.

남원시에서는 지난해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고택·종갓집 문화재 활용사업’에 처음 선정되어 사업비 1억8천4백여만원을 확보했으며 남원 몽심재 고택과 남원 죽산박씨 종가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天地人종가고택과 함께하는 남원몽심 – 감/동/육/락 [ “남원 몽심” 느끼다, “남원 몽심” 그리다, “남원 몽심” 열다, “남원 몽심” 놀다 ]을 주제로 한옥숙박 체험, 인문학 콘서트, 종가음식 체험, 전통 다례체험, 종가고택 마을해설사 육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1년동안 진행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남원 몽심재를 중심으로 종갓집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 체험·공연 등으로 진행해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가까이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