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D-100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9월 2일부터 5일간 열려

최만식 기자 | 입력 : 2020/05/22 [15:29]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D-100


[문화매일=최만식 기자]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이 오는 25일로 꼭 100일 남았다.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은 ‘직지, 기억너머 상상’이란 주제를 가지고 9월 2일부터 9월 6일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앞으로 100일 후면 시민 곁에 찾아갈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을 미리 엿보자.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의 특징을 한눈에 알려면 ‘직지, 기억너머 상상’이란 주제를 주시하면 된다.

청주시는 일상의 기록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고 현재의 기록이 미래자원이 되는 지속가능한 도시라는 목표를 가지고 최근‘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은 무지개 같은 높은 곳의 저쪽이란 의미인‘너머’와 경험하지 않은 모양을 생각해 봄이란 의미인‘상상’을 기본 주제어로 삼았다.

이를 바탕으로 정보를 저장하고 인출하는 기억을 넘어서 미래 기록문화 발전방향을 함께 그려보는 축제란 의미로 ‘직지, 기억너머 상상’을 주제를 갖고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상상을 꿈꾸고자 한다.

이 주제를 기본으로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은 9월 2일 ‘개막식’과 ‘유네스코 직지상 시상식’을 시작으로 전시분야로 ‘활자의 나라, 조선’, ‘세계기록유산전 세계&한국’, ‘기록의 미래’을 보여주고 ‘기록문화의 역사와 미래’, ‘기록문화 청주를 만나다’ 등 학술행사도 병행해 진행된다.

또한, ‘직지 시민문화포럼’, ‘청주 옛 기록 사진전’, ‘별빛 독서 캠프’, ‘기록의 미래 체험’, ‘직지 구경’, ‘직지 야행’, ‘무형문화재 체험’ 등 체험·참여 프로그램과 함께 ‘미디어 쇼’, ‘오페라 직지 갈라 콘서트’, ‘버스킹’ 등 시민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도 준비할 예정이다.

5월 25일은 ‘직지, 기억너머 상상’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첫 번째 날이다.

현재 코로나19로 모든 것을 집중 대응하는 이때에 행사를 떠들썩하게 홍보하기는 어려운 현실이다.

하지만 2020 직지코리아 페스티벌 사무국은 앞으로 100일 동안 차근차근 준비해 2020년 한해 코로나 19로 인한 일상의 고단함 끝에 문득 곁에 찾아가 위안과 즐거움 그리고 미래의 기록문화를 엿볼 수 있는 페스티벌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