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서울·인천
무급휴직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지원
고용유지 지원금 업체당 49명까지 지원
기사입력: 2020/05/25 [10:08]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미성

▲ 2020525[일자리창출과] 무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확대지원(...  © 김미성

[문화매일=김미성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들을 지원하는 서울시 고용유지지원금 대상이 소상공인 업체에서 50인 미만 사업체로 확대 됐다고 밝혔다.  

업체당 근로자 최대 49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기존 무급휴직 1일당 25천원씩 일할 지급하던 방식에서 근로자 1명이 지난 223일 이후 월 5일 이상 무급휴직 했다면 월 50만원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지원 기간은 2개월로 종전과 동일하며, 신청기간은 월 2회 접수에서 상시 접수로 진행한다.  

지원대상은 고용보험에 가입한 금천구 소재 50인 미만 사업체의 무급휴직자이다. 1인 사업자나 사업주의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인척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을 희망하는 근로자는 구청 홈페이지(www.geumcheon.go.kr) ‘금천소식란에서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구비서류와 함께 금천구청 1층 일자리센터에 방문 또는 이메일(geumcheonjob@citizen.seoul.kr), 팩스(02-2251-1895) 등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입은 근로자들이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조금이나마 생활에 여유를 되찾길 바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근로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들을 마련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일자리창출과 고용유지지원금 지원단(02-2627-2073~74, 2078, 2059)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