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사회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북한강에 특수구조팀 전진배치
기사입력: 2020/06/25 [11:02]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근 기자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물놀이 안전강화’ 가평 북한강변에 특수구조팀 전진배치. 사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


[문화매일=김영근 기자]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7일부터 8월23일까지 2개월간 가평군 북한강변 수상레저활동이 집중되는 지역에 북부특수대응단 특수구조팀을 전진 배치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전진배치 기간 중에는 수난사고 등 피서객 안전사고 발생 즉시 구조 활동을 전개하고 북한강 일대 수상레저시설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물놀이사고 예방순찰을 벌이게 된다.

 

특히 피서객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성수기(7월18일~8월16일) 4주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까지 가평군 관공선 선착장, 북한강변 등에서 매일 상주하며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여름 휴가철 행락 차량으로 인한 극심한 도로 정체로 소방차량 출동이 다소 어려운 시기인 만큼 사고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에 구조인력과 장비를 근접 배치함으로써 현장 도착시간을 단축해 신속한 구조를 펼칠 계획이다.

 

오제환 북부특수대응단장은 “물놀이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는 곳을 중심으로 예방활동을 강화해 안전한 물놀이 환경 조성에 힘을 쏟겠다”며 “수난사고는 대부분 부주의가 원인인 만큼 피서객들도 음주 후 물놀이 금지,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기도내 수상레저사업장은 총 135개 업체로 이중 89개가 가평군에 집중돼 있으며 최근 5년간 경기북부지역 여름철 물놀이 인명피해(사망)는 22명으로 이중 가평지역에서만 60%가량인 13명의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