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 싶은 섬, 생일도’ 숙식(宿食) 한꺼번에 해결 가능해졌다!

체험‧편의시설 갖춘 리조트형 관광농원 개장

양영율 기자 | 입력 : 2020/07/21 [12:20]

 

▲ 생일도 이엘관광농원 전경     ©

 

 

 

[문화매일=양영율 기자] 완도군의 대표적인 가고 싶은 섬 생일도에 숙식, 체험,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춘 관광농원이 문을 열고 관광객 맞이에 나섰다.

 

생일도 금곡해수욕장 인근에 위치한 관광농원은 지난 2016년에 첫 삽을 뜨기 시작해 4년 만에 완공하였으며 시범 운영을 마치고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주요 시설은 영농체험, 동백체험, 버섯체험, 힐링 공원 등 체험시설과 200여 명을 동시에 유치할 수 있는 22실의 고품격 숙박 시설도 갖췄다.

 

또한 120명을 동시에 유치할 수 있는 식당을 비롯해 노래방, 족구장도 갖췄다.

 

특히 길이 38m, 폭 8m의 야외 풀장은 금곡해수욕장과 다도해를 조망하며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이국적인 장소로 인기가 높다.

 

생일도가 2016년도에 가고 싶은 섬 선정 후 밀려드는 관광객들의 숙식을 수용할 마땅한 시설이 없었으나 리조트형 대규모 관광농원이 들어섬으로써 한꺼번에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엘관광농원 김경태 대표는 “이엘농원을 가고 싶은 섬 생일도의 랜드마크로 관리하고, 섬 관광의 묘미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관광농원 주변에는 완도군에서 두 번째로 높은 백운산(483m)을 중심으로 빼어난 해안경관을 조망하며 걷는 생일섬길을 비롯해 금모래로 유명한 금곡해수욕장, 멍 때리기 좋은 너덜겅과 파도 소리를 활용해 마음을 치유하는 용출리 몽돌해변 등 관광 및 해양치유자원이 풍부하다.

 

생일도는 약산도 당목항에서 여객선으로 약 25분 소요되며 하루 8회 운항한다.

 

예약문의는 이엘농원(061-555-8200)으로 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