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손현주, 수식어가 필요 없는 연기력! '강도창 그 자체'

‘모범형사’ 손현주, 숨막히는 몰입도 선사! 명불허전!

전순희 기자 | 입력 : 2020/07/30 [14:29]

▲ '모범형사' 손현주, 수식어가 필요 없는 연기력! '강도창 그 자체'     ©

 

 

[문화매일=전순희 기자]  ‘모범형사’ 손현주가 빈틈없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에서 베테랑 형사 강도창 역을 맡은 손현주가 5년 전 자신의 잘못으로 사형수가 된 이대철(조재윤 분)에게 느끼는 죄스럽고, 비통한 마음을 묵직하게 그려내고 있는 것.

이번 주 방송된 7-8회에서는 이대철의 재심 공판이 그려졌다. 1차 공판에서는 5년 전 고려되지 않았던 증인들의 등장, 이대철 사건 보고서가 조작되었다는 증거가 밝혀지는 등 이대철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또한, 정유선(안시하 분)에게 사건 현장에서 은폐되었던 증거, 시계에 대한 증언까지 확보하며 이어질 재심이 성공할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사건 당시 시계를 빼돌린 남국현(양현민 분) 형사의 방해로 정유선은 법정에 서지 못하게 된 상황. 강도창은 직접 이대철 재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서며 사건 당시 잘못된 수사를 인정했다. 과거 윤상미(신동미 분)가 분실했던 살해 흉기를 자신이 분실했다고 증언했다. 윤상미의 잘못을 떠안고 부실 수사 정황을 밝힌 것. 사건에 대해 입을 다물기로 한 윤상미는 오히려 강도창의 위증에 대해 증언해 법정을 충격에 빠트렸다.

많은 이들의 방해 끝에 이대철의 사형을 막고자 했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다. 이에 강도창은 이대철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고, 은혜 결혼식에 함께 입장해 달라는 이대철의 마지막 부탁에는 동요하는 마음을 억누르며 응하는 등 묵직한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먹먹한 여운을 안겼다.

또한 손현주는 강도창의 분노, 형사로서 느끼는 무게감 역시 수식어가 필요 없는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현실 형사 강도창을 보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는 손현주의 활약이 기대된다.

한편, 손현주를 비롯해 장승조, 이엘리야, 오정세, 지승현 등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