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축산악취 취약지역 맞춤형 컨설팅 착수

김현태 기자 | 입력 : 2020/07/31 [11:25]

김제 축산악취 취약지역 맞춤형 컨설팅 착수


[문화매일=김현태 기자] 김제시 농업기술센터는 김제시가 전국 10대 축산악취 취약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지난 29일 양돈 농가가 밀집해 있는 용지면 신암마을의 축산환경개선을 위해 신암마을회관에서 축산악취 취약지역 맞춤형 컨설팅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축산악취 취약지역 맞춤형 컨설팅은 축산악취 취약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의 농장에 대해서 농장별 주요 악취 배출원을 찾아 그에 걸맞는 해결책을 제시해주는 맞춤형 컨설팅으로써 주로 고착슬러지 제거, 주기적 미생물 사용, 분뇨 신속수거, 내외부 축사환경 관리 등 악취저감시설 투자가 아닌 농장의 환경 개선을 다루고 컨설팅은 전북도와 김제시, 축산환경관리원이 협업해 총 4개 조를 구성해 담당 농가를 약 3개월간 컨설팅할 예정이다.

이 날 행사에는 전북도청 및 김제시 관계자와 축산환경관리원, 신암축산회 회원 등이 참석해 축산환경관리원 악취·정보융합부 이종덕 부장의 맞춤형 컨설팅 계획 설명을 시작으로 행사 끝으로는 축산인과 관련 기관이 함께 악취문제를 해결하자는 의미로 축산환경개선의 결의를 다졌다.

축산진흥과 강달용 과장은 “축산환경개선 운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축산농가 스스로가 주도하는 환경친화적 축산업 구현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