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 조폭?".. 가짜뉴스 '90건' 경찰 '고발'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0/07/31 [15:57]

  ▲경기도와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할 수 있게 할 목적으로 구성된 ‘코로나19 가짜뉴스대책단’(이하, 대책단)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90건을 지난 29일 광주경찰서와 분당경찰서에 고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백종덕 페이스북 캡처©


[문화매일=김영근 기자]경기도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구성한 ‘코로나19 가짜뉴스대책단’(이하, 대책단)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90건을 찾아 지난 29일 광주경찰서와 분당경찰서에 고발했다고 31일 밝혔다.

 

백종덕 변호사와 최정민 변호사, 서성민 변호사를 공동단장으로 하는 대책단은 지난 6월 개설한 온라인 신고센터를 통해 제보된 내용을 검토한 결과 그중 지속적으로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한 90건을 고발했다.

 

제보된 가짜뉴스 내용은 ▲경기도지사 조폭설 ▲장애인 엘리베이터 감금설 ▲경기도지사 30년지기 친구 살해설 ▲친형 강제입원 ▲경기도지사 일베설 등으로 이미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밝혀진 내용들이다.

 

백종덕 공동단장은 "더 황당한 가짜뉴스들이 등장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직폭력배였다'는 웃지 못할 가짜뉴스부터 성남시장 임기 중 가동 중단된 적 없는 '엘리베이터의 전원을 꺼서 장애인들을 엘리베이터에 감금했다'는 악의적인 가짜 뉴스들을 언급했다.

 

또한 "가짜 뉴스는 한번 뿌려지면 더 악의적으로 왜곡되고 진실이 밝혀져도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며 "예로 경기도지사가 멀쩡히 살아있는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했다’는 가짜 뉴스를 아직도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다.

 

백단장은 "무죄취지 파기환송 후 경기도지사에 대한 높아진 기대만큼 더 많은 가짜뉴스들이 조직적으로 유포될 것으로 판단해 지속적이고 상시적으로 모니터링 및 대응하여 경기도와 경기도지사가 도정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