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독일 의대생 50%(5천명) 증원 추진, 우리 의료계 본받아야”

OECD 기준, 독일 인구 1천명 당 의사 수 4.3명, 한국은 2.3명(한의사 포함)

이남출 기자 | 입력 : 2020/09/07 [17:36]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

 

[문화매일=이남출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7한국보다의사 수가 2배 수준인 독일도 의대생 50%(5천명) 증원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한국 의료계가 본받아야 할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이 의원은 독일 연립집권당(기민당, 기사당)은 지난 4일 독일 의대정원을 5천명 이상 증원하기로 합의하고 지방의회에 요구하기로 했다,이는 코로나19로 장시간 노동에 지친 의료인력의 심각성과 베이붐 세대의 은퇴에 따른 의료 공급 부족을 사전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의원은 독일은 코로나 위기 대응과정에서 의료진이 장기간 노동이 매우심각하기에 이번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해 의료계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 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의료인력 양성은 몇 년만에 뚝딱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아니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추진해서 양질의 의사를 배출해야 한다, “독일은 지금 의대 정원을 늘리는 것도 결코 빠른 대처가 아니라는 지적을 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공감대 형성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이미 독일은 농촌 등 지역 의사를 확보하기 위해농촌의사할당제가 시행 중이고 해당 의사는 10년 동안 지역에서 일할의무를 갖는다면서, “지금이라도 한국 의료계가 농촌 등 의료취약지에서근무하고 기피과목을 담당할 의료인력을 양성하는 공공의대 설립에 동참하고, 독일 의료계를 본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