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전히 백 명 내외… 가을철 유행위험 차단해야”

“숨겨진 감염자 상당수 존재 가능성”… 추석특별방역 적극적 참여·협조 부탁

최재은 기자 | 입력 : 2020/09/26 [11:03]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

 

[문화매일=최재은 기자]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6일 “전국적인 감염 확산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추석특별방역기간 동안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강 1총괄조정관은 “하루 확진자는 다소 감소 추세이지만 여전히 백 명 내외를 오르내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가을철 유행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어제, 추석특별방역기간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요양시설과 병원, 어린이집 등 우리 일상 가까이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감염경로를 조사중인 비율이 20%대로, 숨겨진 감염자가 상당수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서 25일 발표한 추석특별방역기간 거리두기와 관련해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치는 계속 유지하되,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특성별 위험도를 고려하여 방역조치를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외식, 여가 등 다중이용시설에 밀집될 위험이 있는 만큼 음식점과 카페에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놀이공원과 워터파크는 이용인원을 평소의 절반으로 제한해야 한다.

 

강 1총괄조정관은 “비수도권은 귀성이나 여행을 온 분들이지인과의 모임으로 밀집될 위험성이 있다”며 집합이 금지된클럽 등 유흥시설 5종과 방문판매시설의 이용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주말에는 추석 준비로 마트와 백화점, 전통시장을 방문하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광주 시장에서의 집단감염 사례를 기억해주시고 마스크와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해외유입 방지를 위한 입국자 관리현황을 점검,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물결이 국내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입국자를 더욱 철저히 관리해나갈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