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원봉사센터, 코로나 국면에서도 6가지 비대면·온라인 봉사활동 활발

자원봉사는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일반시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실천으로 확대

고정화 기자 | 입력 : 2020/10/16 [12:53]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코로나 국면에서도 6가지 비대면·온라인 봉사활동 활발


[문화매일=고정화 기자] 서울시자원봉사센터의 수요처 자원봉사 관리개선 연구에 따르면, 자원봉사자가 필요한 영역은 교육과 멘토링이 32.3%로 가장 많이 필요하다고 나타났다.

다음으로 의식주나 목욕 등의 돌봄도 11.8%, 환경활동이 9.1%, 일반행정 보조업무가 7.2% 순으로 나타났다.

자원봉사 수요처는 노인, 아동 등의 생활시설 및 이용시설인 사회복지시설이 30.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다음으로 비영리민간단체가 25.2%, 구청이나 동주민센터 등 공공기관이 11.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자원봉사활동 도움이 필요한 대상은 일반시민이 32.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아동이 24.2%, 경제적 취약계층이 16.3%, 노인이 15.1% 순으로 비중을 보였다.

자원봉사 참여하는 형태는 면대면이 78.9%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이고 다음으로 온라인활동이 12.7%이고 전화나 기부나눔의 참여형태도 나타났다.

이 연구를 통해 자원봉사 활동은 경제적 취약계층을 위한 돌봄 활동도 있지만, 동시에 아동이나 일반시민들에게 교육이나 멘토링과 같은 전문 활동과 캠페인을 통한 일상적인 실천 활동으로 그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회복지시설, 비영리민간단체, 공공기관 등 자원봉사 수요처는 자원봉사자의 재능과 능력을 전문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자원봉사자를 필요로 하고 있다.

자원봉사활동도 아동이나 노인, 경제적 취약계층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일반시민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환경이나 인식개선과 참여를 이끄는 캠페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자원봉사활동을 시도하고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상황에서도 일상생활유지, 교육격차해소, 사회적 관계와 연대감 형성을 위한 온라인에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자원봉사활동을 시민들과 만들고자 시도하고 있다.

온라인 자원봉사는 전통적인 자원봉사활동을 넘어 시민이 스스로 사회문제를 정의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자원봉사 실천방안을 계획하고 제안하거나 서울시자원봉사센터에서 기획해 제안하는 방식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