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제3기 특수 장애아동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 발대식 개최

어린이보육재단, 포스코 1% 나눔재단, 여수광양항만공사 협력사업

조기석 기자 | 입력 : 2020/10/16 [16:17]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제3기 특수 장애아동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 발대식 개최


[문화매일=조기석 기자]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은 지난 15일 광산특수어린이집 소강당에서 포스코 1%나눔재단과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협력사업으로 추진하는 ‘제3기 특수 장애아동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정현복 광양시장, 황재우 어린이보육재단 이사장, 김정수 포스코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최연철 여수광양항만공사 부사장, 포스코 자원봉사자와 학부모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포스코 재능봉사단인 통기타프리덤의 기타연주를 시작으로 지난해 사업에 참여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준 우수 봉사자에 대한 감사패 전달 및 시상이 있었다.

감사패는 포스코 희망의 징검다리 봉사단 송창근 씨, 신동인 씨에게 전달됐고 시장표창은 포스코 광양제철소 강승모 씨와 금호동 이수임 씨가 수상했다.

이어 후원에 감사한 마음을 담은 학부모의 감사편지는 가슴을 뭉클하게 했으며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는 원장님들의 선서식은 매우 뜻있고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

‘특수 장애아동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은 지역 내 특수장애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정서적 발달을 돕기 위해 숲체험, 재활 치료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8년 1기, 2019년 2기 사업은 포스코 1%나눔재단에서 사업비 5천만원을 지원했다.

올해 3기 사업은 포스코 1%나눔재단에서 5천만원, 여수광양항만공사에서 2천만원을 지원해 4개 장애인 전담 및 통합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올해 10월부터 내년 9월까지 진행된다.

황재우 어린이보육재단 이사장은 “지난 1기와 2기 사업으로 아이들에게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 결과 아이들의 잠재성을 발굴하고 가능성을 최대한 신장시켜 자신감 향상과 사회성을 갖는 기초능력을 배양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우리 아이들이 한 명도 소외감 없이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수 포스코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은 “올해로 3기를 맞는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을 통해 아이들이 성장하는 데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광양시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최연철 여수광양항만공사 부사장은 “광양시 역점시책인 아이키우기 좋은 행복도시의 보육사업에 함께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이 우리지역 장애아동 모두에게 건강한 삶을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이번 사업을 지원해주신 포스코 1%나눔재단과 여수광양항만공사에 감사드린다”며 “우리 아이들은 모두가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장애아동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