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부모 참여 확대 열린어린이집 선정

총 14개소 선정… 공간개방·일상적 참여 활발

김종철 기자 | 입력 : 2020/10/23 [10:59]

완주군청


[문화매일=김종철 기자] 완주군이 부모 참여 기회가 대폭 확대되는 열린어린이집을 선정했다.

완주군은 지난 22일 보육정책위원회를 열고 어린이집 공간 개방 및 부모 참여가 확대되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한 열린어린이집 14개소를 선정했다.

아동학대 근절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2015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열린어린이집은 보육실 투명창 설치, 부모참관을 위한 어린이집 상시개방 등 개방적이고 부모의 일상적 참여가 이루어지도록 운영되고 있다.

2017년 5개소, 2018년 11개소에서 2019년부터는 18개소로 지정·운영중이며 이번에 지정된 열린어린이집은 지난해에 이어 재지정된 어린이집 8개소와 신규지정 6개소로 총 14개소다.

현재, 재선정으로 운영 중인 열린어린이집 10개소를 포함하면 총 24개소로 관내 어린이집의 34%가 열린어린이집으로 지정·운영되고 있다.

군은 열린어린이집 선정을 위해 지난 9월부터 열린어린이집 신청을 접수받았고 접수된 14개소 어린이집에 대한 공간개방성과 부모 공용공간, 부모 개별상담, 온라인 소통창구 등 6개 항목의 현지심사를 거쳤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는 등 부모참여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온라인 소통창구 활용, 비대면 부모교육참여 인정 등 완화된 기준을 고려해 열린어린이집을 선정했다.

열린어린이집에 선정된 어린이집은 공공형 어린이집 신규 선정시 배점, 보조교사 우선지원, 정부포상 등의 인센티브가 부여되며 1년간의 지정기간 만료 후에도 매년 세부선정기준을 충족하였을 경우 재지정도 가능하다.

문명기 교육아동복지과장은 “부모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운영되는 열린어린이집은 부모와 영유아, 어린이집이 함께 협력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는데 큰 의미를 담고 있다”며 “매년 개방성이 높은 열린어린이집을 발굴 지정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