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병훈 시의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계획관리 수립 기법, 실효적인 연구 결과 나와야”

기후변화 대응 도시계획관리 수립 기법 학술용역 구체성 다소 부족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0/11/06 [17:08]

서울시의회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문병훈 시의원이 지난 5일 열린 2020년도 도시계획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가 발주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계획관리 수립 기법 연구가 실효적인 연구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도시계획국은 기후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도시 공간 조성을 위해 2019년 3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계획관리 수립 기법에 관한 연구’ 학술용역을 발주했고 현재 2차 중간보고까지 마쳤으며 2021년 1월에 용역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문병훈 시의원은 “용역 내용은 기후 대응형 공원 조성, 고층 밀집지 보행 환경 개선, 저층 상업지역 환경 개선, 저층 주거지역 환경 개선 등 기후 친화적인 주거환경을 만들겠다는 내용으로 구체성이 다소 부족하다”며 “기존의 식재, 설비, 포장 중심 도시계획관리보다는 도시 환경에 크게 영향을 주는 공원의 적정 규모, 공원 간의 적정거리 등 공간 계획적인 도시계획관리기법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병훈 시의원은 “도시계획관리 수립 기법 연구는 서울시민의 주거의 질과 직결된 만큼, 도출해낸 연구 결과를 2040 도시기본계획, 도시계획조례, 지구단위계획 지침 등 도시 관리의 기준과 매뉴얼에 반영해 서울시가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