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학교 밖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 담은 도자기 전시 성과발표회 개최

전시회로 자기표현의 장 마련, 청소년들의 성취감 제고

강성원 기자 | 입력 : 2020/11/18 [08:44]

성북구, 학교 밖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 담은 도자기 전시 성과발표회 개최


[문화매일=강성원 기자] 성북구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 간 성북구청 아트홀 및 야외 바람마당에서 성북구청소년지원센터 도예 동아리 ‘옹기종기’ 의 자기계발성과발표회 및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된 ‘옹기종기’ 자기계발성과발표회 및 전시회에는 성북구청소년지원센터, 자오나학교, 인디학교의 청소년들이 참가해 그간의 작품을 뽐냈다.

‘옹기종기’는 서울시 학교 밖 청소년 문화예술지원사업의 하나로 성북구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이 주관해 인근 대안학교인 자오나학교, 인디학교와 함께 1년간 진행돼왔다.

현재 청소년 문화예술 동아리로 운영 중이며 이름에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자신과 타인을 위한 의미 있는 도자기를 만든다‘는 뜻을 담고 있다.

16일 진행된 자기계발성과발표회에서는 청소년들이 자신만의 의미를 담아 제작한 도자기 작품을 직접 소개 · 발표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어 17일에는 청소년들이 빚은 도자기 50여점이 구청 야외 바람마당에 전시됐다.

또한 플리마켓과 함께 초벌된 도자기 위에 채색해 나만의 도자기를 만들 수 있는 체험부스가 운영돼 주민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날 플리마켓과 체험부스로 모인 수익은 루게릭병 환우들을 위한 승일재단에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청소년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앞으로로도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한 다양한 청소년 지원 정책을 시행하겠다”며 청소년들을 격려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