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경기도청 이재명도지사와 디테일의 힘
기사입력: 2018/09/01 [21:41]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근
▲김영근 기자

(문화매일=김영근 기자)우리들은 흔히 명작 명품이라고 말하는 것들과 평범한 제품 , 작품 등을 구분할 때 디테일에서 결정 난다고 말한다.

사소한 것들을 무심히 지나치지 않고 세심함을 더한 제품 작품을 접할 때 사용자나 관람자등은 감동을 느끼게 되며 제조사 혹은 작가 예술가에게 명인의 칭호를 주게 된다.

글로벌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BOY BAND 인 방탄소년단(BTS)의 경우에도 뮤직비디오안에 숨겨진 메시지를 찾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그 의미를 해석하여 내놓고 있으며 글로벌팬들이 서로 토론하는 과정에서 방탄소년단의 브랜드는 높아지고 인기는 더해지고 있다.

그 외에도 완벽한 미학을 추구하는 스탠리 큐브릭감독, 섬세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미스 반 데어 로에등의 차별성은 제품에 디테일을 녹이는 것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번 민선7기 지자체장들은 추상적이면서도 대표성을 가진 시정비전을 많이 제시하고 있다.‘의정부시의 행복특별시‘ ’구리시는 시민행복특별시등 시민과의 소통,복지, 행복 등을 주제로 하는 비전들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행복이란 과연 무엇일까? 우리는 행복함을 느낄 때는 과거와의 비교대상이 있을 때 행복감을 느낀다고 한다.월세에서 전세로 혹은 전세에서 내 집 장만을 했을 때 등 과거와의 비교대상이 있을 때 비로소 행복함을 느끼게 되고 존재의 가치를 찾게 된다.

그렇다면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지자체장들은 분명한 목표와 이유가 생긴다. 보다 더 나은 행정력으로 시민들이 새롭게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감동이나 정책적 보상 등이 있어야 비전의 완성을 이룰 것이다.

하지만 작은 실천 및 디테일이 살아있는 행정력으로도 많은 시민 도민들을 감동 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아무도 하지 않았던 일을 행동으로 실천을 할 때 감동이 오게 되며 긍정으로 바뀌게 되고 힘을 보태게 된다고 본다.

경기도 광교 신청사에 청소원, 방호원, 안내원의 전용 휴게공간을 확보하도록 조치하고, 당초 설계안보다 3배 확장, 샤워실 및 냉난방 공조시스템까지 갖춘 이재명 도지사의 작은 행보가 일으키는 작은 바람은 감동 및 디테일로 나비효과를 이룰 것이라 필자는 생각한다.

국가예산의 1/3을 복지로 쓰는 대한민국에서 아직도 소외된 자에게 복지행정이 미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여 미소 짓게 만드는 아름다운 경기도가 되었으면 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