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
스포츠/레저
문화
라이프
오피니언
인사·동정
선택! 6.13 지방선거
지면보기
월간문화여성
포토뉴스
동영상
부산 공동어시장 조합공동사업대표 직원 채용비리에 연류
2018/05/28 11: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남해경찰청, 1인당 2천여만원 주고 입사한 증거 확보 수사착수 증거확보에 나섰지만 검찰 두 차례 영장 기각 보강 수사만 지시
부산어시장.jpg
 (문화매일=김영찬 기자) 부산공동어시장 조합공동사업법인 대표가 직원 채용 대가로 금품을 받고 입사시킨 사실이 밝혀지면서 남해해양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했다.

 

27일 남해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부정한 방법으로 수천만원의 돈을 받고 신입 직원의 입사를 도운 협의로 부산공동어시장 수산관련법인과 공동어시장 대표이사 A씨 등을 업무방해 협의로 수사하고 있다.

 

해경관계자는 A씨가 지금까지 수차례에 걸쳐 공정한 절차를 무시한 채 금품을 받고 부정한 방법으로 직원을 채용했다는 사실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에 해경은 조사 결과 조직 내부의 직원으로부터 한 사람당 2천만원 정도를 주고 입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이렇게 입사한 직원만 30여명 정도인 것으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경은 이와 같은 사실을 구체적으로 입증하기 위해 증거물 확보에 나섰지만 검찰이 압수 수색영장을 2회에 걸쳐 기각하고 보강 조사만 지시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해경은 자료 확보를 위해 검찰에 압수 수색영장을 다시 한 번 신청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부산공동어시장 조합공동사업법인은 수년간 채용비리에 대한 의혹과 소문이 무성했지만 수산관련자들은 생계를 이유로 이를 알고도 묵인해 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합공동사업벙인 대표인 A씨 임기는 3년이며 2회 연임 가능하고 오는 7월 대표선거를 앞두고 있으며, 직원은 90명이다.

 

현재 A씨의 아들이 감천 수산물 도매시장에 대표직을 맡고 있고. 상무의 아들도 수산물 도매시장에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 직원 자녀 10여명이 특채로 근무하고 있는 등 운전기사의 자녀까지 어시장에 채용되고 있다고 수산업계 관계자들이 밝히고 있다.

 

A씨는 오는 7월경에 대표이사 선거에 재출마할 것으로 알려지자 동종수산업계 관계자들에게 빈축의 대상이 되고 있다.

 

부산공동어시장은 1963년에 개장하여 국내 수산물 위판의 약 30%를 책임지고 있다.

 

부산공동어시장은 2017년 수협법 개정에 의해 조합공동사업법인으로 전환하여 정부 예산을 지원받아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수산업협동조합, 경상남도정치망 수산협동조합, 대형기선저인망협동조합, 서남구 기선전망수산협동조합 등으로 형성되어 있고 관련업체는 공동어시장.중매인협동조합.부산항운노동조합어류지부 소도매인 번영회로 구성되어 있다.

 

공동어시장의 최대위판 능력은 최대 3,200/(160.000상자/)이다.

 

수산업관계자에 의하면 수협이 제대로 된 감사조차도 받지 않아 조합장이 인사권이나 급여 투자를 자의적으로 행사하고 인사비리에 대한 목소리가 불거져 나오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부산시가 공동어시장 관리감독권을 이양에 대해 해양수산부에 공문을 보내도 수산업계는 생계를 이유로 이를 거부하고 있는 실정이다.

 

[ 김영찬 기자 ]
김영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문화매일신문 2009년 6월 16일 창간(www.wawa105sujin.com/) - copyright ⓒ 문화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ㅣ서울본사 : (우)08639 서울 금천구 시흥대로 97 시흥유통상가 12동 106호(시흥동)
    경기본사 : (우)14220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ㅣ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편집국장 : 정채두 ㅣ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수진
    ㅣ대표전화 : 1899-9659ㅣ편집국 : 02)2612-2959 팩스 : 02)2060-4147ㅣ
    ㅣ문화매일신문은 한국신문방송인클럽,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정회원사입니다.ㅣ
    ㅣ제휴기사 등 일부내용은 문화매일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ㅣ
    ㅣ기사제보 e-mail : mhdaily@hanmail.net, ekwk44@naver.com, sujin004344@hanmail.net,  2009년 6월 15
    일 창간
    문화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