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
스포츠/레저
문화
라이프
오피니언
인사·동정
선택! 6.13 지방선거
지면보기
월간문화여성
포토뉴스
동영상
경북도, 독도 앞바다 떠돈 70년 고혼들, 그 넋을 기리다
2018/06/08 18: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 8일(금), 독도 현지서 6?8 독도조난어민 위령행사 가져 -

(문화매일=정승초 기자) “대한의 동쪽 끝 섬, 이 곳 독도에서 미역 따다 무참히 숨져간 넋들이시여, 70년 원한을 풀고 편히 잠드소서.”

 

경북도는 울릉군, 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와 대구지방변호사회 독도평화위원회와 함께 7~8일 이틀간 울릉도?독도 일원에서 ‘6?8 독도조난어민 사건 70주년 학술보고회 및 위령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94868일 독도에서 조업 중 미() 공군 폭격으로 억울하게 숨진 어민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는 한편, 해방 후 독도 행정관리의 단서를 확보하기 위해 마련했다.

 

8() 독도 현지에서 펼쳐진 이날 위령행사는 한국춤협회와 경북도립무용단, 경북도립국악단이 협연한 살풀이춤 공연을 시작으로 불교, 천주교, 기독교, 원불교 4대 종교계 지도자의 위령기도, 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의 위령제 순으로 진행됐다.

 

위령행사에 앞서 7() 울릉도 군민회관에서는 유족, 군민, 대구지방변호사회 회원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남대 이태우 교수의 독도조난어민 피해사건 진상보고와 김수희 독도재단 부장의 ‘6?8 독도조난어민 사건 용어에 관한 고찰학술보고회가 열리고 최봉태 변호사와 홍성근 전()독도연구소장의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6?8 독도조난어민 사건 유족인 박용길(울진읍 온양리), 조영사(울진읍 온양리), 오명자(울진읍)씨가 참가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보고회에서 유족 대표 박용길 씨는 우리 아버지가 독도에서 미역을 딴 것 뿐인데 나는 지난 70년간 죄인 아닌 죄인으로 살아왔다면서

 

이제라도 진상을 규명하고, 그 억울함을 풀어줘 가슴 속 한 오라기 한이 풀린다고 소회를 밝혀 행사장을 숙연하게 했다.

 

원창호 경북도 독도정책과장은 “6?8 독도조난어민 사건 70주년을 맞아 유가족을 모시고 위령행사와 학술보고회를 함께 진행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

 

앞으로 학계에서 보다 정확한 진상조사가 이루어지고, 사건 발생 원인에 대해 책임을 묻는 데까지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 정승초 기자

 

 

[ 정승초 기자 ]
정승초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문화매일신문 2009년 6월 16일 창간(www.wawa105sujin.com/) - copyright ⓒ 문화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ㅣ서울본사 : (우)08639 서울 금천구 시흥대로 97 시흥유통상가 12동 106호(시흥동)
    경기본사 : (우)14220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ㅣ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편집국장 : 정채두 ㅣ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수진
    ㅣ대표전화 : 1899-9659ㅣ편집국 : 02)2612-2959 팩스 : 02)2060-4147ㅣ
    ㅣ문화매일신문은 한국신문방송인클럽,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정회원사입니다.ㅣ
    ㅣ제휴기사 등 일부내용은 문화매일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ㅣ
    ㅣ기사제보 e-mail : mhdaily@hanmail.net, ekwk44@naver.com, sujin004344@hanmail.net,  2009년 6월 15
    일 창간
    문화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