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
스포츠/레저
문화
라이프
오피니언
인사·동정
선택! 6.13 지방선거
지면보기
월간문화여성
포토뉴스
동영상
김정은-트럼프 첫 만남 속 '보디랭귀지' 의미는?
2018/06/12 15:5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세기의 악수' 뒤 엎치락뒤치락 주도권 다툼
origin_북미정상화기애애.jpg
 (문화매일=최봉섭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첫 만남에서 서로 자신이 상황을 주도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

 

싱가포르 소재 '인플루언스 솔루션'의 행동심리학자 케런 량 연구원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벌어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세기의 악수' 뒤 약 1분간 모습을 바탕으로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량 연구원은 "두 정상이 대등한 관계에 있는 사람들처럼 악수했다""트럼프 대통령도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고, 따라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자신을 리더로 보이게 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보면 두 정상의 첫 만남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주로 얘기를 했고, 김 위원장은 이를 주의 깊게 듣는 모습이었다. 또 환담장으로 함께 걸어 들어가는 동안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 쪽으로 3차례 몸을 돌렸다.

 

다만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팔을 툭툭 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이 또한 (김 위원장) 자신이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음을 보여주려 한 것"이란 게 량 연구원의 설명이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등에 손을 살짝 얹은 채로 회랑을 지나 환담장으로 걸어들어갔다.

 

량 연구원은 환담장에 앉은 두 정상의 얼굴에선 긴장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벼운 미소를 띤 채 손가락을 꼼지락거렸고, 김 위원장은 몸을 살짝 기울인 채 바닥을 쳐다 보고 있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인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김 위원장에게 진정성이 있는지를 알아채는 데 1분도 안 걸린다'는 취지의 말을 했었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이 이날 첫 만남에서 서로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렸을지에 재차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최봉섭 기자 ]
최봉섭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문화매일신문 2009년 6월 16일 창간(www.wawa105sujin.com/) - copyright ⓒ 문화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ㅣ서울본사 : (우)08639 서울 금천구 시흥대로 97 시흥유통상가 12동 106호(시흥동)
    경기본사 : (우)14220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ㅣ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편집국장 : 정채두 ㅣ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수진
    ㅣ대표전화 : 1899-9659ㅣ편집국 : 02)2612-2959 팩스 : 02)2060-4147ㅣ
    ㅣ문화매일신문은 한국신문방송인클럽,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정회원사입니다.ㅣ
    ㅣ제휴기사 등 일부내용은 문화매일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ㅣ
    ㅣ기사제보 e-mail : mhdaily@hanmail.net, ekwk44@naver.com, sujin004344@hanmail.net,  2009년 6월 15
    일 창간
    문화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