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
스포츠/레저
문화
라이프
오피니언
인사·동정
선택! 6.13 지방선거
지면보기
월간문화여성
포토뉴스
동영상
北김정은, 또 북중 접경지역 시찰
2018/07/01 15:5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신도군·신의주 등 중국 인접 경제특구 찾아 중국도 제재 완화 목소리…북중 경협 모색
origin_北김정은또북중접경지역시찰…제재완화대비나선듯.jpg북한 노동신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의주를 화장품공장을 방문, 북중 접경지역 시찰 행보를 이어갔다고 1일 보도했다.(노동신문)
 (문화매일=이상철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틀 연속 북중 접경지역을 시찰했다. 지난달 193차 북중 정상회담을 위해 중국에 다녀온 이후 첫 공개 일정으로 제재 완화를 대비한 사전 정지 작업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1일과 전날(630)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 신도군에 있는 갈대밭과 농장, 그리고 신의주 화장품공장을 시찰했다고 연일 보도했다.

 

평안북도 서쪽 끝 압록강 하구에 섬으로 이뤄진 신도군은 중국의 단둥(丹東)시와 인접해 있다. 이같은 지리적 특성으로 일찍이 경제개발 특구로 주목을 받았는데 지난 20116월에는 신도군에 속한 황금평·위화도 지역이 북중 합작 경제특구로 지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당시 북한의 대표적인 '중국통'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던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처형되면서 이 계획도 무산됐다.

 

신의주 역시 지난 2002년 경제특구로 지정된 바 있다. 북한은 이후로도 중국과의 최대관문도시로서 신의주를 경제특구로 개발하려는 시도를 여러차례 내보였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북중 접경 지역에 있는 경제특구 개발지역을 3차 북중 정상회담 이후 열흘 만에 첫 공개 시찰지로 선택했다는 것은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상철 기자 

[ 이상철 기자 ]
이상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문화매일신문 2009년 6월 16일 창간(www.wawa105sujin.com/) - copyright ⓒ 문화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ㅣ서울본사 : (우)06016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T.1577-8503
    경기본사 : (우)14220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ㅣ발행인 : 최수진 | 편집국장 : 정채두 ㅣ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수진
    ㅣ대표전화 : 1899-9659ㅣ편집국 : 02)2612-2959 팩스 : 02)2060-4147ㅣ
    ㅣ문화매일신문은 대한기자협회, SNS기자연합회 정회원사입니다.ㅣ
    ㅣ제휴기사 등 일부내용은 문화매일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ㅣ
    ㅣ기사제보 e-mail : mhdaily@hanmail.net, ekwk44@naver.com, sujin004344@hanmail.net,  2009년 6월 15
    일 창간
    문화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